예람교회입니다. 환영합니다.
예람교회입니다. 환영합니다.
예람교회입니다. 환영합니다.
 
 

 
사귐과 대화

840   1/42

 내용보기

작성자


양재경

제목


2020년 9월 6일
  예배의 의미에 관한 해석, 살아오는 도중에 만났던 예배의 다양성, 예배 참석자가 예배를 통해 느낀 감정, 불신자들이 예배에 대하여 평가하는 다른 발언 등등 예배에 관한 다양한 입장들을 발표하였습니다.
  연로하신 어느 예람은 해방 전에 간도에서 출생하시고, 한국동란 때 부산과 제주도에서 피난생활하면서 예배에 참석했는데, 그러한 과정에서 예배를 여러 가지 다양한 형태로 경험하셨다고 합니다.  인터넷으로 Zoom 예배를 드리니, 개인들의 표정이 화면으로 잘 보여서 더 좋다고도 하셨습니다.  주일학교에서 어린이들을 지도하신다는 분은 예배에 참석하는 학생들의 표정이 심방 때 만나는 장면과 다를 때가 많아서 고민된다는 경험담도 발표해 주셨습니다.  광야에서 제사 드리던 장막부터 헤롯 성전까지 정치 또는 종교적인 이유로 다양한 형태의 성전들이 만들어진 후 없어지기를 반복했으나 본질상의 성전은 예수님이라고 계시록21장에 표현되어 있다고 유경동 목사님이 설명해 주셨습니다.  
  코로나로 인해 교회에서 대면예배를 하지 못하는 것은 안타깝지만 이웃의 건강이 해쳐지지 않도록 배려하는 것도 중요하다는 예람이 있었고, 어느 구의 교회 전도사가 어려운 분을 도와드리다가 코로나에 감염되었다는데, 그런 내용을 말하지 않고, 교회만 욕하는 세태를 지적한 예람도 있었습니다.
  그와 반면에 예람교회는 사람 사이의 소통을 중시하므로 코로나에 잘 대처하였다고 칭찬한 예람도 있었습니다.
Prev
 2020년 9월 13일
양재경 2020/09/12 36
Next
 2020년 8월 30일
양재경 2020/09/12 36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Muzclub.com